"국위 선양" 선처 호소 DJ 예송…징역 10년 불복해 항소

2024-07-10 16:58:30


특가법상 위험운전치사 등 혐의 기소

法 “유족 합의했으나 사고 당사자 사망”

“당시 도주 의사도 있었음 인정”


서울 강남 한복판에서 만취 운전으로 사망사고를 낸 혐의로 1심에서 징역 10년을 선고받은 DJ예송(24·안예송)이 10일 항소했다.

안예송 측 법률대리인 안왕선 변호사(법무법인 동서남북)는 안씨의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위험운전치사) 등 혐의 사건을 심리한 서울중앙지법 형사25단독 김지영 판사에 이날 항소장을 제출했다.

국위 선양
DJ예송. 사진=DJ예송

재판부는 전날 안씨에게 징역 10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1차 사고) 피해자는 피고인(안예송)이 사고 발생 직후 차에서 내려 ‘술 많이 마신 것처럼 보이나요? 한 번만 봐주세요’라고 말했다고 진술했다”며 “사고를 수습하려는 행동을 안 했고 경찰에 신고도 안 했다”고 지적했다.

또 “현장에 남아 있을 필요가 있음에도 아무런 설명 없이 현장을 떠났다”며 “피해자를 보호하는 등 도로교통법상 취해야 할 조치를 안 하고 사고 장소를 이탈했다. 당시 도주 의사도 있었음을 인정한다”고 판단했다.

이어 “사고 당시 기억을 못함에도 블랙박스상 당시 (피해자와) 대화를 했다는 등 구호 조치 부분 혐의를 부인하고 쉽게 납득하기 어려운 변명을 했다”며 “진지하게 반성하는지도 의문이다”고 설명했다.

재판부는 “2차 사고 피해자는 결국 사망했다”며 “유족은 합의해 처벌불원서를 냈으나 정작 당사자는 사망해 자기 의사를 전하지 못했다”고 판시했다.

안씨는 지난 2월3일 오전 4시40분쯤 혈중알코올농도 0.221%의 만취 상태로 운전하다 앞서 달리던 이륜차를 들이받아 운전자를 사망하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 사고로 배달원 50대 남성이 심정지 상태로 병원에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다.

안씨는 사고를 내기 전 또 다른 교통사고를 내고 도주하다가 이 같은 사망사고를 낸 것으로 조사됐다. 안씨는 사고 당일 현행범으로 체포됐고 법원은 “도망의 염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검찰은 지난 6월 열린 결심공판에서 안씨에게 징역 15년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검찰은 “만취 상태에서 두 번의 교통사고를 저지르고 사망사고까지 냈다”며 “엄중한 책임을 물어 음주운전으로 인한 생명, 신체, 재산 침해로부터 사회와 가정을 안전히 보호할 필요가 있다”고 구형 사유를 설명했다.

반면 안씨 측은 사망사고 피해자 유족과 합의한 점 등을 언급하며 재판부에 선처를 호소했다.

안씨 측 변호인은 “연예 분야에서 천재적인 재능을 갖추고 중국, 태국, 대만 등지에서 해외공연을 하며 국위선양을 했다”며 “매일 범행을 깊이 반성하며 75회에 걸쳐 반성문을 제출했다”고 강조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제자와 외도한 아내 ‘사망’…남편 “변명 한마디 없이 떠나”

▶ 백혈병 아내 떠나보내고 유서 남긴 30대...새내기 경찰이 극적 구조

▶ "北남녀 고교생, 목욕탕서 집단 성관계" 마약까지...북한 주민들 충격

▶ "배현진과 약혼한 사이"…난동 50대, 재판서 혐의 인정

▶ “영웅아, 꼭 지금 공연해야겠니…호중이 위약금 보태라”

▶ 미성년 남학생과 술 마시고 성관계한 여교사 되레 ‘무고’

▶ 술 취해 발가벗고 잠든 여친 동영상 촬영한 군인

▶ “내 친구랑도 했길래” 성폭행 무고한 20대女, ‘녹음파일’ 증거로 덜미

▶ 사랑 나눈 후 바로 이불 빨래…여친 결벽증 때문에 고민이라는 남성의 사연

▶ "오피스 아내가 생겼다" "오피스 남편이 생겼다" 떳떳한 관계?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Your Image

종토넷 채팅

뉴스 - 전체글

[영상]여기가 남고라니…침 뱉고 담배 뻐끔, 희뿌연 화장실  157

4시간 전

대통령실, 국정원 미국 활동 노출에 "文정권 감찰·문책 검토"  100

7시간 전

"차안서 기절한 여성 꺼내 119 불렀는데 성추행 했다네요"  134

10시간 전

"주 6일 12시간 야간근무에 월급 120만원"…간병인 구인글 뭇매  126

12시간 전

[단독] 체코 비밀특사 보낸 尹…친서에 원전 대박 비밀무기 담았다  137

14시간 전

[단독] "신고하면 죽일 거야"…때리고 촬영까지  68

15시간 전

강한 장맛비 계속…호우특보 수도권 등 시간당 30∼60㎜  35

16시간 전

"오늘 출근할 수 있나"…무섭게 쏟아진 비에 서울 동부간선도로 전면통제  56

16시간 전

[단독] 김 여사 도이치 방문조사 요청도 무응답…검찰이 용산에 던질 카드는?  3

16시간 전

1호 영업사원 尹 원전 세일즈 통했다 [韓, 체코 원전 24조 수주 쾌거]  164

16시간 전

고양이 딱밤 때려죽이고, 강아지 창밖 던진 초등생들…이유는 "몰라요"  127

1일 전

[단독] 이진숙, KBS 본관→박정희 센터 주장에 "멋진 생각"  114

1일 전

"록밴드 좋아했다더니"…한동훈 20대 사진에 지지자들 환호  119

1일 전

"혼자 겨우 먹고살아요" 9급 초봉 200만원대…못 참겠다는 공무원들  102

1일 전

대구서 차량 인도 돌진 사고…운전자 도주, 동승자 1명 중상  114

1일 전

[단독] 이재명 재판부 "김성태 200만 달러는 李 방북사례금"  88

1일 전

이원석 "정치가 사법을 정쟁으로 몰아넣어…검사 탄핵은 검찰 탄핵"  83

1일 전

강남 아파트 투신시도 10대…"누나 여기있어" 극적구조  92

1일 전

[사반 제보] 문 앞에 놔달라 요청에 택배기사 "X발 쫓아가서 박살낸다"  93

1일 전

[단독] "김여정 2인자 아니다…북한엔 최고 존엄과 2500만명의 노예뿐"  49

1일 전
Your Image

종토넷 만남의 광장

© Copyright 종토넷 jongto.net
Banner Eyeconiqp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