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임성근 로비설 이모씨 "VIP는 김건희 아닌 해병사령관"

2024-07-10 11:55:49




임성근 전 해병대 1사단장이 지난달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 순직 해병 수사 방해 및 사건 은폐 등의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검사의 임명 등에 관한 법률안 관련 입법청문회에 출석해 증인선서 거부 이유를 밝히고 있다. 뉴스1

임성근 전 해병대 1사단장이 지난달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 순직 해병 수사 방해 및 사건 은폐 등의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검사의 임명 등에 관한 법률안 관련 입법청문회에 출석해 증인선서 거부 이유를 밝히고 있다. 뉴스1

‘채상병 사건 수사외압 의혹’과 관련해 임성근 전 해병대 1사단장 구명 로비를 했다는 의혹을 받는 블랙펄인베스트 대표 이모씨가 “녹음파일에 나온 VIP는 대통령이나 김건희 여사가 아니라 김계환 해병대 사령관을 의미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씨는 10일 중앙일보와 만나 “임성근 사단장은 개인적으로 아는 사이도 아니고, 임 사단장의 구명에 내가 힘쓸 이유도 없다”고 해명하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언론에서 보도된 녹취록은 내 개인 의견이 아니라, 해병대 카카오톡 단체대화방에 있는 또 다른 멤버인 A가 내게 보내온 문자 메시지를 읽은 것”이라며 “마치 내가 구명 로비를 한 것처럼 만든 편집본”이라고 주장했다. 이씨에게 문자를 보냈다는 A씨는 골프 모임 의혹이 나온 카카오톡 단체방에 속한 멤버로, 전직 청와대 경호처 직원 출신으로 알려졌다.


이씨는 “A가 해병대 마당발이다. 공수처에 통화 녹취를 제출해 구명 로비 의혹을 제기한 공익제보자 B 변호사도 해병 후배인 A를 통해 알게 됐다”며 “해당 공익제보자와는 두세번 만나 밥을 먹고, 경제적으로 힘들어하길래 작은 사건을 하나 수임한 게 전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씨는 골프모임 의혹이 제기된 ‘멋쟁해병’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 있는 멤버들은 지난해 3월 포항에서 처음 만났다고 주장했다. 해당 만남 이후 대화방이 개설됐고, 골프모임을 추진했으나 이뤄지지 않았다는 것이다. 그로부터 2개월쯤 후인 지난해 5월쯤 식사 자리가 만들어졌는데, 이씨는 해당 식사 자리에서 공익제보자 B와 처음 제대로 대화를 나눴다고 주장했다. 이씨는 “B가 변호사 개업하기 전 검사로 일할 때, 선배 검사가 도이치모터스 사건을 수사했다고 하더라. 갑자기 그런 얘기를 들어 난처했지만 해병 후배니 그러려니 했다”는 것이다.

공개된 전화통화에 대해서 이씨는 “공익제보자인 B에게 먼저 전화를 건 적은 단 한 번도 없다. 사적으로 SNS 메시지를 나눈 것도 사건 수임과 관련한 것이 다다”며 “B가 내게 먼저 채상병 사망사건과 VIP를 언급하길래 ‘쓸데없는 소리 하지 마라. 나중에 밥이나 한번 사주겠다’고 말한 게 전부”라고 주장했다.

앞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는 임 전 사단장에 대한 구명 로비 정황이 담긴 녹음 파일을 확보한 것으로 파악됐다. 통화에서 B씨는 이씨에게 “일전에 우리 해병대 가기로 한 거 있었잖아요. 그 사단장 난리 났대요”라며 임 전 사단장을 거론한다. 이에 이씨는 “임성근이? 임 사단장이 사표를 낸다고 A가 전화 왔더라고”라고 대답한다. 이어진 통화에서 이씨는 “그래서 내가 VIP한테 얘기 할 테니 절대 사표 내지 마라”라고 말한다.

양수민 기자 yang.sumin@joongang.co.kr

[J-Hot]

왜 사지? 엔비디아도 당황…지금 사야할 건 여기

모텔 뛰쳐나온 알몸 여고생 "도와주세요"…무슨 일

"아줌마, 우리 둘만 살지?" 노인의 쓸쓸한 입맞춤

佛클럽서 女 끌어안은 정준영 "친구 돼 달라 했을 뿐"

"거지들"…개훌륭 잠정 폐지에 강형욱 올린 사진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수민 yang.sumin@joongang.co.kr

Your Image

종토넷 채팅

뉴스 - 전체글

[영상]여기가 남고라니…침 뱉고 담배 뻐끔, 희뿌연 화장실  157

4시간 전

대통령실, 국정원 미국 활동 노출에 "文정권 감찰·문책 검토"  100

8시간 전

"차안서 기절한 여성 꺼내 119 불렀는데 성추행 했다네요"  134

11시간 전

"주 6일 12시간 야간근무에 월급 120만원"…간병인 구인글 뭇매  126

13시간 전

[단독] 체코 비밀특사 보낸 尹…친서에 원전 대박 비밀무기 담았다  137

14시간 전

[단독] "신고하면 죽일 거야"…때리고 촬영까지  68

15시간 전

강한 장맛비 계속…호우특보 수도권 등 시간당 30∼60㎜  35

16시간 전

"오늘 출근할 수 있나"…무섭게 쏟아진 비에 서울 동부간선도로 전면통제  56

16시간 전

[단독] 김 여사 도이치 방문조사 요청도 무응답…검찰이 용산에 던질 카드는?  3

16시간 전

1호 영업사원 尹 원전 세일즈 통했다 [韓, 체코 원전 24조 수주 쾌거]  164

16시간 전

고양이 딱밤 때려죽이고, 강아지 창밖 던진 초등생들…이유는 "몰라요"  127

1일 전

[단독] 이진숙, KBS 본관→박정희 센터 주장에 "멋진 생각"  114

1일 전

"록밴드 좋아했다더니"…한동훈 20대 사진에 지지자들 환호  119

1일 전

"혼자 겨우 먹고살아요" 9급 초봉 200만원대…못 참겠다는 공무원들  102

1일 전

대구서 차량 인도 돌진 사고…운전자 도주, 동승자 1명 중상  114

1일 전

[단독] 이재명 재판부 "김성태 200만 달러는 李 방북사례금"  88

1일 전

이원석 "정치가 사법을 정쟁으로 몰아넣어…검사 탄핵은 검찰 탄핵"  83

1일 전

강남 아파트 투신시도 10대…"누나 여기있어" 극적구조  92

1일 전

[사반 제보] 문 앞에 놔달라 요청에 택배기사 "X발 쫓아가서 박살낸다"  93

1일 전

[단독] "김여정 2인자 아니다…북한엔 최고 존엄과 2500만명의 노예뿐"  49

1일 전
Your Image

종토넷 만남의 광장

© Copyright 종토넷 jongto.net
Banner Eyeconiqp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