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김건희와 57분 통화했다, 주변에서 사과 막았다더라"

2024-07-10 10:07:32




진중권 광운대 특임교수. 사진 유튜브 화면 캡처

진중권 광운대 특임교수. 사진 유튜브 화면 캡처

진중권 광운대 특임교수가 문자 논란과 관련해 핵심 내용을 "사건 당사자인 김건희 여사에게 직접 들었다"고 밝혔다. 진 교수는 한동훈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 측 해명이 맞다는 입장이다. 친윤계는 "김 여사가 사과하겠다는 의사를 충분히 전달했다"는 반면, 한 후보 측은 "사과 취지가 아니었다"고 밝혔다.

진 교수는 10일 페이스북에 "내가 직접 확인했다고 하니 원희룡, 이철규에 이어 댓글 부대들이 문제의 문자를 흘린 게 한동훈 측이라고 같지도 않은 거짓말을 퍼뜨리고 다니나 보다"며 "직접 확인했다고 한 것은 사건 당사자인 김건희 여사에게 직접 들었다는 말"이라고 했다.


진 교수에 따르면 지난 총선 직후 김 여사로부터 조언을 구하는 연락이 왔다고 한다. 그는 "기록을 보니 57분 통화한 것으로 되어 있다"며 "지금 친윤 측에서 주장하는 내용은 당시 내가 여사께 직접 들은 것과는 180도 다르다"고 했다.
진중권 교수 페이스북

진중권 교수 페이스북


진 교수가 밝힌 김 여사와의 통화 내용엔 ▶대국민 사과를 못한 것은 전적으로 자신(김 여사)의 책임이라는 말 ▶사과할 의향이 있었지만, 주변에서 한번 사과를 하면 앞으로 계속 사과해야 하고, 그러다 보면 결국 정권이 위험해질 수 있다며 극구 만류해 못했다는 말 ▶내가 믿는 주변 사람 중 사적인 이익만 챙기는 이가 있다는 걸 안다(이에 대해 진 교수는 맥락상 대국민 사과를 못하게 말렸던 사람 중 하나로 보인다고 했다)는 말 ▶결국 나 때문에 총선을 망친 것 같아 모든 사람에게 미안하고, 한 (당시) 위원장이 화가 많이 났을 것 같아 한 위원장과 대통령을 화해시켜 드리고 싶으니 도와달라는 말 ▶앞으로 이런 일이 있으면 바로 전화 드리고 문제가 있다고 판단되면 언제라도 전화 달라고 했다는 말 등이 포함됐다.
지난 총선 당시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었던 한동훈 당 대표 후보에게 댓글팀을 언급하는 문자. 채널A 보도 캡처

지난 총선 당시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었던 한동훈 당 대표 후보에게


진 교수는 "김 여사가 당시만 해도 대국민 사과를 거부한 책임은 전적으로 자신에게 있으며 그릇된 결정은 주변 사람들의 강권에 따른 것이라고 했는데 지금 친윤 측은 사과를 못 한 게 한동훈 때문이라고 한다"며 "어이가 없다"고 했다.

아울러 진 교수는 자신을 얼치기 좌파라고 한 홍준표 대구시장을 겨냥하는 듯 "보수 정체성을 흔드는 얼치기 좌파와 장장 57분 통화해서 조언을 구한 이는 여사님"이라며 "한 위원장과는 총선 전후 6개월 동안 그 흔한 안부 문자도 주고받은 적 없다. 그러니 나랑 접촉한 게 죄라면, 그 죄는 여사님께 묻는 게 합당하지 않겠느냐"고 했다.

한지혜 기자 han.jeehye@joongang.co.kr

[J-Hot]

왜 사지? 엔비디아도 당황…지금 사야할 건 여기

모텔 뛰쳐나온 알몸 여고생 "도와주세요"…무슨 일

"아줌마, 우리 둘만 살지?" 노인의 쓸쓸한 입맞춤

최동석 "박지윤과 이혼, 기사로 알았다…그 사건은"

"거지들"…개훌륭 잠정 폐지에 강형욱 올린 사진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혜 han.jeehye@joongang.co.kr

Your Image

종토넷 채팅

뉴스 - 전체글

고양이 딱밤 때려죽이고, 강아지 창밖 던진 초등생들…이유는 "몰라요"  127

10시간 전

[단독] 이진숙, KBS 본관→박정희 센터 주장에 "멋진 생각"  114

11시간 전

"록밴드 좋아했다더니"…한동훈 20대 사진에 지지자들 환호  119

11시간 전

"혼자 겨우 먹고살아요" 9급 초봉 200만원대…못 참겠다는 공무원들  102

15시간 전

대구서 차량 인도 돌진 사고…운전자 도주, 동승자 1명 중상  114

16시간 전

[단독] 이재명 재판부 "김성태 200만 달러는 李 방북사례금"  88

16시간 전

이원석 "정치가 사법을 정쟁으로 몰아넣어…검사 탄핵은 검찰 탄핵"  83

17시간 전

강남 아파트 투신시도 10대…"누나 여기있어" 극적구조  92

17시간 전

[사반 제보] 문 앞에 놔달라 요청에 택배기사 "X발 쫓아가서 박살낸다"  93

17시간 전

[단독] "김여정 2인자 아니다…북한엔 최고 존엄과 2500만명의 노예뿐"  49

18시간 전

수도권 장맛비 양상 바뀌었다…북상 대신 저기압 물폭탄  52

18시간 전

[단독] 마포구, 재난재해 예비비 줄여 역대 대통령 흉상 건립 추진  76

18시간 전

김건희 여사 "명품백 돌려주라" 지시했는데 왜 아직 용산에?  154

18시간 전

대통령실 "불법적 청문회 타협 안해…절차상 문제·중대한 위헌 하자"  143

1일 전

[단독] 공원 산책하던 노부부, 전동킥보드에 치여…부인 사망  162

1일 전

김건희 여사 "최 목사 기분 상할 수 있으니…가방 추후 돌려주라" 지시  134

1일 전

[단독] 음주 측정 거부 현행범 체포 남원시 공무원 승진 논란  86

1일 전

"한동훈 배신자" 의자 던지고 집단 난투극까지…아수라장 된 국민의힘 합동연설회  75

1일 전

[단독] 文 탄핵 등 국회청원 100% 폐기…"尹 탄핵청원도 폐기해야"  65

1일 전

트럼프 임명 판사, 전당대회 첫날 트럼프 기밀유출 소송 기각(종합2보)  44

1일 전
Your Image

종토넷 만남의 광장

© Copyright 종토넷 jongto.net
Banner Eyeconiqp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