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반 결혼인데 시부모만 봉양?…그냥 파혼하겠다"

2024-02-12 16:34:52


결혼을 약속한 남자 친구와 예식 준비 중 ‘속물’이라는 말을 들었다며 파혼을 결심한 여성의 사연이 전해졌다.

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 없음. 클립아트코리아 제공
최근 한 온라인커뮤니티에는 “선보고 결혼 중 파혼, 제가 속물이냐”는 제목의 사연이 올라왔다.

사연을 올린 A씨는 “저는 27살, 남자 친구는 30살이다. 선봐서 만났다. 남자 친구의 외삼촌과 우리 엄마 친구분이 아는 사이라 서로 이야기하다 상황이 비슷해 잘 맞을 것 같다면서 소개해 주셨다”고 설명했다.

이어 “서로 정말 모든 게 비등비등했다. 학교부터 직장까지 비슷했다. 서로 누가 잘났네, 마네 할 건 없었다”며 “만난 지 10개월 만에 결혼 준비 중이었고 우리 집에서 4억, 남자 친구 집에서 4억하기로 했다. 현금 8억원에 대출 4억원 정도 되는 곳에 들어가서 살려고 알아보고 있었다”고 적었다.

그러자 시댁에서 “우리 돈 가져가는데 나중에 (우리) 모시고 사는 거 확인받아야 한다”고 여러 번 말했다고 한다. 이 발언이 거슬렸던 A씨는 “저희 부모님도 모실까요?”라고 받아쳤다.

이후 A씨는 남자 친구를 통해서 “너무 당돌한 며느리라 부담스럽다. 좀 생각해 보고 싶다”는 시어머니의 솔직한 심정을 전해 들었다.

이에 A씨가 “너 4억, 나 4억 어차피 같은데 그런 소리 들으면 당연히 별로다"라고 불만을 토로하자, 남자 친구는 “역시 한국 여자는 속물”이라고 한다.

참다못한 A씨는 남자 친구에게 “식장을 잡았냐, 상견례를 했냐. 어차피 진척된 거 하나 없으니 그냥 헤어지자”고 말했다. A씨는 “진짜 짜증 난다. 내 10개월…. 근데 뭐 아직 어리니까 그냥 파혼하겠다”고 덧붙였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은 “반반 결혼 하는데 뭐가 속물이라는 건지 모르겠다”, “여자가 ‘취집’가면서 안 모시겠다는 것도 아닌데 황당하다”, “대체 어느 대목에서 속물인 건지 모르겠다”, “조건 비슷하니 결혼하기로 한 것 같다” 등 반응을 보였다.

박윤희 기자 pyh@segye.com









▶ 휴게소에서 김치 먹다 치아 우지끈…뭔가 봤더니?

▶ 결혼 앞두고 여친과 통장 오픈한 남성 “파혼하고 싶다”…왜?

▶ 무궁화호 객실에서 들리는 신음소리…‘스피커 모드’로 야동 시청한 승객

▶ “우리집 장롱에 숨어있던 女, 남편과 불륜 의심하자 폭행”

▶ ‘미안해’ 문자 남기고 사라진 남편…10살 뇌병변 딸과 숨진 채 발견

▶ "남친 거지근성 때문" 파혼 선언 여성에 응원 쏟아진 이유

▶ "장모 반찬 버린 게 그렇게 큰 죄인가요"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Your Image

종토넷 채팅

뉴스 - 전체글

경복궁 옆 이승만기념관 건립, 어떻게 생각하세요?[노컷투표]  17

1시간 전

빅5 병원 교수 "국민들, 의사 돈 덜 벌었으면 해서 증원 찬성하는 듯"  61

1시간 전

與 늙은 공천…40대 이하 후보 비율 13.6%, 그나마 험지 배치  27

1시간 전

한의협 "의사들 강력 처벌해야…3만 한의사 진료 준비됐다"  111

1시간 전

친문 임종석마저 비명횡사…"민주당, 온전히 이재명당 됐다"  147

1시간 전

"몸 갈려, 순직하겠다"…일 몰린 응급의학과 교수, 尹에 호소  165

1시간 전

오세훈 "경북궁 옆에 이승만·이건희 기념관…시민 의견 묻겠다"  121

15시간 전

손 맞잡은 유동규·전광훈  122

16시간 전

"이재명 코 파줘야 살아남아"…한동훈 발언에 화제된 장면  126

17시간 전

"의사 많으면 고통스러운 삶만 연장된다"…의사들 또 막말  117

21시간 전

쇼핑카트 훔쳐가는 사람들…지하철에 태우고 집까지 [데일리안이 간다 33]  131

23시간 전

의대 졸업생 "인턴 안해요"…90% 임용 포기, 최악의 3월 맞는다  121

1일 전

"여보, 관리비 좀 봐"…일부러 덜 썼는데 난방비 2배 폭탄, 왜?  94

1일 전

오늘부터 간호사가 의사업무 일부 수행 "병원장이 범위 지정"  86

1일 전

"아이가 숨을 제대로 못 쉬어요"…한살배기, 병원까지 3시간  99

1일 전

[단독] 尹, 3·1절 키워드는 통일…한민족 부정한 김정은에 반박  112

1일 전

尹대통령 "국민이 아플 때 제때 치료받는 게 국가의 헌법책무"  124

1일 전

전공의 9006명 이탈…정부 "3월부터 면허정지 등 사법 절차 밟을 것"  121

1일 전

한동훈 "민주, 이재명이 차은우보다 잘생겼다는 아첨꾼만 생존"  132

1일 전

"尹대통령 지지율 41.9%…약 8개월 만에 40%대 회복"[리얼미터]  110

1일 전
Your Image

종토넷 만남의 광장

© Copyright 종토넷 jongto.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