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포]"샤넬백 값 또 오른대…" 중고 명품샵 찾는 예비 신혼부부들

2024-02-12 09:33:00


구구스 대전타임월드점 매장 내 모습/사진조한송 기자
대전 서구에 위치한 프리미엄 백화점인 갤러리아백화점 타임월드점. 지역 상권을 대표하는 이곳에서 조금만 걷다보면 명품 브랜드 매장을 떠올리게 하는 외관의 구구스 대전타임월드점이 나온다. 지난 7일 오후 구구스 매장을 들어서니 백화점 명품관처럼 벽면 진열대에 브랜드별로 놓인 핸드백과 지갑, 시계 등이 눈에 들어왔다.

평일 오후 시간이었지만 백화점 쇼핑에 나섰다가 이 매장을 들린 고객이나 제품 상담을 받기 위해 방문한 고객을 더러 만날 수 있었다. 매장 관계자는 "보통 하루에 20팀 안팎의 손님이 방문한다"며 "물건을 팔고 다른 제품을 구매하기 위해 방문하는 분도 많다"고 설명했다. 중고 명품 매장의 성수기는 3월이다. 매장 관계자는 "자녀 초등학교 입학식을 앞두고 명품 가방이나 액세서리를 찾는 고객층이 많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구구스는 2002년 설립된 중고명품 온·오프라인 회사다. 고객이 내놓은 명품 브랜드의 핸드백, 액세서리, 의류 등을 검수 과정을 거쳐 위탁 혹은 직영으로 판매하고 있다. 고객이 온라인에서 재고를 확인하고 보고 구매 서비스를 신청하면 근처 매장에서 볼 수 있는 시스템이다. 매장은 서울, 대구, 대전 등 전국에 25개점이 있다. 매장 내에는 감정이 가능한 인력이 상주하고 있다. 이곳에 놓인 제품은 총 3단계의 검수시스템을 거쳐 판매대에 올랐다.

구구스 대전타임월드점 내 VIP룸 모습/사진조한송 기자

지난 1월 장소를 갤러리아백화점 인근으로 옮긴 대전타임월드점은 기존 대비 매장 규모가 5배 가량 넓어졌다. 대전 백화점 상권에 입점돼 있지 않은 에르메스, 샤넬, 까르띠에 등 하이엔드 브랜드 제품이 눈에 띄었다. 한쪽 벽면에는 예물용으로 인기가 있는 롤렉스 시계와 까르띠에 반지, 팔찌 등이 놓였다. 매장 관계자는 "예물로 많이찾는 명품 가격이 계속 인상되다보니 조금이라도 저렴하게 구매하고자 매장을 찾는 예비 부부도 종종있다"며 "명품관 입장 대기하다가 지쳐서 오는 경우도 있다"고 설명했다. 명품관에 가더라도 일부 제품은 구매실적이 없으면 사지 못하거나 재고가 없는 경우가 많다보니 중고 매장을 찾는 고객이 많다는 것. 실제 이날 손잡고 함께 매장을 방문한 커플의 모습도 발견할 수 있었다.

경기 침체 등의 여파로 명품 시장은 침체되고 있지만 중고 명품을 중심으로한 구구스의 매출은 성장세다. 경기가 안좋으면 물건을 팔기 위해 방문하는 사람이 많고, 플랫폼 입장에선 싸게 제품을 매입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렇게 싸게 매입해둔 제품은 명품값 인상으로 중고품 수요가 늘어나면 가치가 올라간다. 경기 변동에도 불구하고 중고 명품 플랫폼 실적이 증가하는 이유다. 실제 구구스에 따르면 거래액(GMV, 구매확정기준)은 2021년 1545억원에서 2022년 1799억원, 지난해 2153억원으로 증가했다. 사상최대치다.

거래액이 증가하는 동안 중고 명품에 대한 사람들의 인식도 변했다. 과거에는 명품 브랜드 제품을 한번 사서 오래 쓰는 문화가 강했다면 이제는 쓰다가 되팔고 그돈으로 다른 제품을 사는 경우가 늘어난 것. 중고품일지라도 자신이 원하는 모델의 제품을 소유하길 원하는 MZ세대의 소비 트렌드도 중고 거래액 증가에 영향을 미쳤다.

이러한 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중고 명품 플랫폼들도 변화하고 있다. 매장 규모를 넓혀 쾌적하게 바꾸고 사용하지 않은 신품도 들여놓기 시작했다. 실제 매장 곳곳에는 "신품 리셀"이라는 동그란 딱지가 붙은 제품을 곳곳에서 발견할 수 있다. 선물 받아서 포장지만 뜯어봤지만 색상이나 디자인이 마음에 들지않아 판매하는 경우다.

구구스는 앞으로 중고 명품 시장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본다. 구구스 관계자는 "외국의 경우 전체 명품시장 대비 중고 명품시장의 규모가 14~15% 인반면 우리나라는 그 절반 수준"이라며 "앞으로는 중고 명품 거래도 해외처럼 하나의 문화적 현상으로 자리잡을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구구스 대전타임월드점 진열대 모습/사진조한송 기자


[관련기사]
패배 분석한다더니…"클린스만, 이미 미국으로 떠나"
장동민, 개콘 방송 중 펑…"머리 녹아 없어져, 119 후송됐다"
이천수 "나도 모르게 찍힌 사진…코인사기 관련 없어" 직접 해명
신혜선도 있는데…지창욱, 리허설 중 전자담배 논란 커졌다
설명절 윷놀이 하는 K리거 린가드…백도 보더니 빵터졌다
"급하게 수술 잡혀"…박나래 나혼산 녹화도 불참, 무슨 일?
이재원, 나이트클럽서 만난 ♥아내 자랑…"눈이 너무 부셨다"
"남친 생겼어요?" 팬 질문에…돌싱 된 율희의 답변은
서울 한복판 고급아파트의 추락…50년 넘어도 손 못 대는 이유[부릿지]
"이자 더 준대"…더 강력해지는 국민 만능통장의 모든 것
"박유천 맞아?"…일본 팬미팅 확 달라진 외모에 깜짝
만취 사망사고 낸 DJ예송…아버지 잃었다더니 "살아있다"
기안84 전에 그가 있었다...핸디캡 딛고 불멸의 캐릭터 까치 창조
6·25 때 떠나보낸 父…끝내 恨 풀어낸 73세 딸
설 이후 빅5 전공의 파업 전운…면허박탈, 재교부 여부는

대전조한송 기자 1flower@mt.co.kr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Your Image

종토넷 채팅

뉴스 - 전체글

경복궁 옆 이승만기념관 건립, 어떻게 생각하세요?[노컷투표]  17

1시간 전

빅5 병원 교수 "국민들, 의사 돈 덜 벌었으면 해서 증원 찬성하는 듯"  61

1시간 전

與 늙은 공천…40대 이하 후보 비율 13.6%, 그나마 험지 배치  27

1시간 전

한의협 "의사들 강력 처벌해야…3만 한의사 진료 준비됐다"  111

1시간 전

친문 임종석마저 비명횡사…"민주당, 온전히 이재명당 됐다"  147

1시간 전

"몸 갈려, 순직하겠다"…일 몰린 응급의학과 교수, 尹에 호소  165

1시간 전

오세훈 "경북궁 옆에 이승만·이건희 기념관…시민 의견 묻겠다"  121

15시간 전

손 맞잡은 유동규·전광훈  122

16시간 전

"이재명 코 파줘야 살아남아"…한동훈 발언에 화제된 장면  126

16시간 전

"의사 많으면 고통스러운 삶만 연장된다"…의사들 또 막말  117

21시간 전

쇼핑카트 훔쳐가는 사람들…지하철에 태우고 집까지 [데일리안이 간다 33]  131

23시간 전

의대 졸업생 "인턴 안해요"…90% 임용 포기, 최악의 3월 맞는다  121

1일 전

"여보, 관리비 좀 봐"…일부러 덜 썼는데 난방비 2배 폭탄, 왜?  94

1일 전

오늘부터 간호사가 의사업무 일부 수행 "병원장이 범위 지정"  86

1일 전

"아이가 숨을 제대로 못 쉬어요"…한살배기, 병원까지 3시간  99

1일 전

[단독] 尹, 3·1절 키워드는 통일…한민족 부정한 김정은에 반박  112

1일 전

尹대통령 "국민이 아플 때 제때 치료받는 게 국가의 헌법책무"  124

1일 전

전공의 9006명 이탈…정부 "3월부터 면허정지 등 사법 절차 밟을 것"  121

1일 전

한동훈 "민주, 이재명이 차은우보다 잘생겼다는 아첨꾼만 생존"  132

1일 전

"尹대통령 지지율 41.9%…약 8개월 만에 40%대 회복"[리얼미터]  110

1일 전
Your Image

종토넷 만남의 광장

© Copyright 종토넷 jongto.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