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주가들 어쩌나" 맥주·소주·위스키·막걸리 다 오른다

2023-01-25 09:00:35



맥주와 막걸리 등 탁주에 붙는 세금이 오르면서 소비자 가격이 인상될 전망이다.2023.1.20/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서울뉴스1) 이주현 기자 먹거리 가격이 요동치고 있는 가운데 술값도 오를 것으로 예고되면서 애주가들의 원성이 높아지고 있다. 술값 인상은 서민 애환을 달래주던 소주와 탁주(막걸리)는 물론 맥주와 위스키 등 주종을 망라한다.

주류업계는 원재료 값을 포함해 포장재·병·물류·전기세 등 제반 비용 상승과 동시에 소비자물가와 연동한 주세 인상까지 겹쳐 가격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수입 맥주 1위 하이네켄은 다음달 10일부터 전 제품 가격을 7~10%가량 올릴 예정이다. 하이트진로도 크로넨버그1664블랑을 비롯한 수입 맥주 가격 인상을 검토하고 있다.

4월부터는 국산 맥주와 탁주의 주세도 올라 가격 인상으로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기획재정부가 발표한 2022년 세제 개편 후속 시행령 개정안에 따르면 올해 맥주에 붙는 세금은 L당 30.5원 오른 885.7원, 탁주는 L당 1.5원 오른 44.4원이 부과된다.

지난해 물가상승률(5.1%)의 70%인 3.57%를 종량세율에 반영한 결과다. 맥주업체는 2020년 종량세 전환 이후 매년 주세가 오른만큼 출고가를 인상해왔다. 올해 인상폭은 지난해(맥주 20.8원, 탁주 1.0원) 보다 큰 만큼 판매 가격도 오를 수밖에 없다.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 진열된 소주. 2023.1.16/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소줏값도 오를 전망이다. 지난해 소주의 핵심 주원료 주정값과 병뚜껑 가격이 오른 데 이어 올해는 빈병 가격이 인상돼 가격 인상 요인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정부는 고물가로 인한 민생 경제 어려움을 덜기 위해 주요 식품업체를 대상으로 가격 인상 자제를 요청한 상황이다. 하지만 제조원가에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병값이 오를 경우 소줏값 인상은 불가피하다는게 업계 중론이다.

소주병을 제조하는 제병업체들은 지난해말 소주업체에 병값 인상 계획을 통보했고 최근 병당 40원 인상을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상이 적용될 경우 공용병인 녹색병 기준 현재 180원에서 220원으로 오른다. 인상률은 22.22%다. 병 제작에 사용하는 원부자잿값 급등에 따라 당초 50원 인상안도 거론됐으나 인상폭을 최소화하는 데 의견이 모아진 것으로 전해졌다.

병값 인상 시기는 미정이나 설 이후로 예상된다. 다만 소주업체는 인상폭을 최소화해 소비자 부담을 낮추기 위해 노력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해 주정값과 병뚜껑 가격이 각각 7.8%, 16% 오를 당시에도 소주업체는 이를 일부 흡수해 7~8%만 반영했다.


6일 서울 이마트 용산점에서 시민들이 매장 개장 시간에 맞춰 위스키를 구매하고 있다.. 2023.1.6/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코로나19 이후 폭발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위스키 가격도 오르고 있다. 강달러 현상 이후 가격이 안정화 될 것이라는 기대와 달리 위스키 수입사들이 잇달아 가격을 올린 것이다.

롯데칠성음료는 이달 16일 스카치 블루 가격을 조정했다. 스카치 블루 스페셜 17년 350㎖ 3만1900원, 스카치 블루 스페셜 17년 450㎖ 4만40원, 스카치 블루 21년 500㎖ 9만1080원 등이다.

맥캘란 수입사 디앤피 스피리츠도 유통하는 위스키·보드카 제품 11종 가격을 2월1일부터 조정해 판매한다. 맥캘란 10종 공급가는 5.2~13.5% 오른다. 글렌로티스 4종도 10~40% 비싸진다.

디아지오코리아는 지난달 1일부터 위스키와 맥주 등 53개 제품 출고가를 최대 40% 인상했다. 디아지오는 지난해 4월에도 조니워커와 J&B 등 수입 위스키 제품 자격을 평균 5~10% 올렸다.

페르노리카코리아 역시 지난달부터 위스키와 샴페인·보드카 등 제품 출고가를 조정했다. 발렌타인은 5.5~14.3%·로얄살루트는 5.8~17.8%·시바스리갈은 최대 9.6% 올렸다.

업계 관계자는 "원부자잿값 인상 등 다양한 이유로 주종을 망라한 주류 가격 인상이 계속되고 있다"며 "엔데믹 이후 이같은 현상이 겹쳐 애주가들의 부담이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jhjh13@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 관련뉴스

종토넷 채팅

뉴스 - 전체글

이재명 "공공요금 인상은 서민증세…결코 허용 안돼"  119

42분 전

1월 역대 최대 무역 적자…수출 효자였던 반도체 반토막 충격  125

43분 전

"95%는 학생, 99%는 성관계" 폭로 줄잇는 룸카페…여가부 입장은  141

6시간 전

캄보디아 소년 번쩍 든 김건희…尹 웃으며 한말 [포착]  123

7시간 전

이재명 "방북경비 300만달러는 檢 신작소설…안 팔릴 것"  101

9시간 전

"눈에는 눈" 中의 보복…오늘부터 한국발 승객만 전원 PCR  106

9시간 전

"2월 난방비 보고 기절할 뻔"…이제 전기료도 걱정  71

10시간 전

"아기·소녀·20대男…내몸에 24개 인격 있다" 재소환된 충격고백  43

10시간 전

[단독] "가스공사, 미수금 2조 넘는데…빚내서 2341억 배당"  57

10시간 전

美, 한국 핵무장론 의식했나…핵태세보고서 한국어본 발행  83

10시간 전

오늘부터 서울 택시 기본요금 4800원…밤 11시부턴 6700원  98

10시간 전

한동훈 "이재명, 대선 이겼으면 사건 뭉갰을 거란 말인가"  147

21시간 전

절규하는 이태원 유가족  151

23시간 전

난방비 실질 인상폭 1년새 50% 이상…내달엔 전기료도 확 뛴다  136

1일 전

경찰, "김건희 주가조작" 김의겸 수사 착수…고발 하루만에 배당  121

1일 전

"김건희 여사는 은인"…심장수술 캄보디아 소년 초청한 尹부부  137

1일 전

[단독] 성관계는 혼인 관계 안에서만 이뤄져야 시대착오적 조례 검토 맡긴 서울시의회  121

1일 전

가스公 최연혜 사장 "탈원전 탓에 LNG 더 수입…자본잠식 상태"  79

1일 전

내쫓긴 할머니에…경찰 "CCTV 보려면 300만원 들어" 회유 정황  174

1일 전

대체공휴일 확대 추진…남은 4일 중 현충일은 제외 가능성  54

1일 전

종토넷 만남의 광장

© Copyright 종토넷 jongto.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