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75억 쓴 시장 공관 또 10억 리모델링…지난해 균열로 안전진단까지

2023-01-25 08:30:32


[앵커]

재작년 취임 직후 재정을 낭비하지 않겠다며 공관을 쓰지 않겠다고 했던 오세훈 서울시장이 오는 3월 한남동 공관에 입주합니다.

재난 상황에 신속하게 대응하겠다는 이유를 밝혔는데요.

하지만 건물 신축과 리모델링에 수십억 원이 투입된 데다 지난해 건물 균열로 인한 정밀안전진단을 이유로 기존 입주 기업을 모두 내보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한동오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기자]

서울 한남동 파트너스 하우스입니다.

대통령 관저에서 2백여 미터 거리로, 오세훈 서울시장이 3월부터 공관으로 씁니다.

2007년 서울시장 공관으로 짓기 시작했지만, 2009년 완공 때는 오 시장이 금융위기를 이유로 중소기업 지원시설로 용도를 양보하겠다고 밝혔고, 2017년부턴 콘텐츠 기업 사무공간으로 바뀌었습니다.

특급호텔 수준의 객실과 회의장 등 신축 당시 건축비만 68억 원이 들었습니다.

2017년 리모델링 비용 7억5천만 원까지 더하면 75억 원 넘게 투입된 건물입니다.

지난해까지 19개 기업이 입주해 있다가 7월 무렵에 계약 기간이 남은 기업들까지 모두 나갔습니다.

지하 59m 지점에서 GTX-A 노선 발파 공사로 건물 곳곳에 균열이 생기면서 안전 진단을 받아야 한다는 이유에섭니다.

정밀안전진단까지 받은 결과 간단한 보수정비만 하면 되는 B등급을 받았지만, 서울시는 글로벌 비즈니스 지원공간으로 용도를 바꾸겠다며 입주기업을 다시 받지 않았습니다.

서울시의회는 지난달 행정사무감사에서 안전도 위험을 이유로 무리한 전환 사용을 추진했고, 입주기업 퇴거 계약서도 법 위반 소지가 있다고 판단했습니다.

서울시 역시 일부 문제 소지가 있다는 외부 법률자문을 받았지만, 단서 조항이 있어서 괜찮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황보연 / 당시 서울시 경제정책실장 (2022년 12월) : 목적이 도과하고 서울시 목적이 발생하면 언제든지 비워줄 수 있다는 단서조항을 달았기 때문에 부당한 계약이라고 보지 않습니다.]

글로벌 비즈니스를 지원한다는 명목으로 지난해 11월부터 진행했던 리모델링에는 계약상 9억 7천만 원이 듭니다.

서울시는 당시에는 공관 사용을 계획하지 않았다는 입장이지만, 기존 사무공간을 침실과 주방, 거실 등 객실로 바꾸는 공사였던 데다, 결과적으로 객실 3층 전체는 오 시장이 쓰게 됐습니다.

올해 갑자기 공관 계획을 발표한 서울시는 별도의 공관 설계와 공사 비용이 추가될 거라고 설명하고 있습니다.

2017년 콘텐츠 기업 사무공간을 만들 때 쓴 리모델링 공사비 7억 5천만 원도 불과 5년 만에 매몰비용이 되고 말았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강상원 / 서울시의회 수석전문위원 (지난해 7월) : 계획을 갑작스럽게 변경함에 따라서 기 집행한, 2017년도에 이미 집행한 리모델링 비용 7억 5천만 원이 매몰되는 문제가 있고 전문인력이 충원되지 않은 상황에서 시설 전환이 긴급하고 중요한 사안인지에 대해서는 면밀한 검토 가 요구됩니다.]

낭비 없는 시정 운영을 위해 솔선수범하겠다, 오세훈 시장은 취임 직후 공관을 사용하지 않겠다며 이렇게 밝혔습니다.

이태원 참사 같은 긴급 재난 상황에서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해서라지만, 시장 공관에 투입되는 비용을 보면 1년여 전 다짐이 무색해 보입니다.

YTN 한동오입니다.

YTN 한동오 (hdo86@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민국 24시간 뉴스채널 [YTN LIVE] 보기 〉

이슈묍이 드리는 [2023년 무료 신년운세] 보기 〉

뉴스 속 생생한 현장 스케치 [뉴스케치] 보기 〉

종토넷 채팅

뉴스 - 전체글

이재명 "공공요금 인상은 서민증세…결코 허용 안돼"  119

35분 전

1월 역대 최대 무역 적자…수출 효자였던 반도체 반토막 충격  125

36분 전

"95%는 학생, 99%는 성관계" 폭로 줄잇는 룸카페…여가부 입장은  141

5시간 전

캄보디아 소년 번쩍 든 김건희…尹 웃으며 한말 [포착]  123

6시간 전

이재명 "방북경비 300만달러는 檢 신작소설…안 팔릴 것"  101

9시간 전

"눈에는 눈" 中의 보복…오늘부터 한국발 승객만 전원 PCR  106

9시간 전

"2월 난방비 보고 기절할 뻔"…이제 전기료도 걱정  71

9시간 전

"아기·소녀·20대男…내몸에 24개 인격 있다" 재소환된 충격고백  43

10시간 전

[단독] "가스공사, 미수금 2조 넘는데…빚내서 2341억 배당"  57

10시간 전

美, 한국 핵무장론 의식했나…핵태세보고서 한국어본 발행  83

10시간 전

오늘부터 서울 택시 기본요금 4800원…밤 11시부턴 6700원  98

10시간 전

한동훈 "이재명, 대선 이겼으면 사건 뭉갰을 거란 말인가"  147

20시간 전

절규하는 이태원 유가족  151

22시간 전

난방비 실질 인상폭 1년새 50% 이상…내달엔 전기료도 확 뛴다  136

1일 전

경찰, "김건희 주가조작" 김의겸 수사 착수…고발 하루만에 배당  121

1일 전

"김건희 여사는 은인"…심장수술 캄보디아 소년 초청한 尹부부  137

1일 전

[단독] 성관계는 혼인 관계 안에서만 이뤄져야 시대착오적 조례 검토 맡긴 서울시의회  121

1일 전

가스公 최연혜 사장 "탈원전 탓에 LNG 더 수입…자본잠식 상태"  79

1일 전

내쫓긴 할머니에…경찰 "CCTV 보려면 300만원 들어" 회유 정황  174

1일 전

대체공휴일 확대 추진…남은 4일 중 현충일은 제외 가능성  54

1일 전

종토넷 만남의 광장

© Copyright 종토넷 jongto.net